GIGI PEACH

[뉴욕/다운타운]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유대인 박물관 "Museum of Eldridge Street" 본문

여행/뉴욕

[뉴욕/다운타운]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유대인 박물관 "Museum of Eldridge Street"

G.K 2012.11.27 04:02

 뉴욕은 아직 허리케인 샌디의 여파로 이것저것 보수하는데

바쁘기 그지 없습니다. 하지만 천천히나마 공공 시설들이 먼저 복구되고 많은 자원 봉사자들

덕분에 빠르게 회복되고 있습니다.

 

허리케인이 지나간후 더욱 추운듯한 뉴욕,

본격 겨울이 시작되기 전에 평소 가보고 싶었던 월요일날도 개장하는

뉴욕의 박물관, "Museum of Eldridge Street"에 다녀 왔습니다.

 

Museum of Eldridge Street

12 Eldridge Street  New York, NY 10002
(212) 219-0888

 

이곳은 유대인들의 기도하는 장소인 "시나가그"인데, 박물관이지만

매주 금요일 토요일은 실제 기도하는 장소로도 쓰이기 때문에 오픈 날자가 독특합니다.

 

www.eldridgestreet.org/

공식홈페이지에서 꼭 체크하고 가셔야해요.

박물관은 현재 뉴욕의 보물로 지정되어 있으며,

그만큼 역사와 이야기가 깃들어 있는 건물 자체가 박물관인 곳입니다.

 

매주 월요일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니, 더욱 매력적인곳이 아닌가 싶네요.

 

 

 

박물관 내부에 들어가면,

그 웅장한 모습에 잠깐 넉을 놓게 됩니다.

 

이곳은 역사적으로 1880년대에서 1924년도 까지 동유럽에서 종교적 박해와 차별을 받아오던

유럽계 유대인들이 자유를 찾아 미국으로 이민오면서 세워진 시나가그 입니다.

시나가그는 크리스천들에게 교회가 있다면, 유대인들에게는 시나가그가 있습니다.

그들의 신을 모시고 기도드리는 곳이랍니다.

 

 


화려한 내부가 눈에 들어옵니다.

이는 당시 뉴욕에 이민왔던 수많은 유대인들이 이곳 다운타운, 엘드릿지 스트릿을 중심으로

자신들의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며, 소위 말하는 "아메리칸 드림"에 성공한 유대인들이

그 성공을 과시하고 미국내의 자신들의 파워를 보여주기위해 화려한 성당 내부를 지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 부의 상징이었던 "전기", 그 떄문에 유독 불빛이 많은것을 볼 수 있습니다.

 


 

유대교의 상징인 6각 별.

 

이곳은 벽화로 그려진 기도 벽인데, 당시 구하기 어려웠던

체리 나무 등 고급재료들을 구사하기 위해 오크 나무 같이 구하기 쉬운 재료에

화가들을 고용해서 체리나무 결처럼 보이도록 그림을 그렸다고 합니다.

 

오히려 그게 인건비가 더 들지 않나- 궁금했는데 옛날 그 당시엔 최저 임금 법같은게 없어서,

아주 저렴하게 인력을 부려먹었다고 하네요.^^;

지금 보면 아름답지만 당시 이 그림을 그리던 화가들은 어떤 생각으로 그림을 그려나갔을까요?


 


 

그 당시 모습 그대로 기도 의자들이 있습니다.

번호가 적혀 져 있는데 이는 기도를 신과 더 가까운 곳에서 드릴려면 돈을 더 내서

좋은 자리를 사야 했다고 합니다.

 

이는 유대인들 공동체 사이에서 자신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를 들어내는 수단이었다고도 하니

순수한 목적의 기도 행위와는 조금 거리가 멀지만

그들만의 문화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화재나 다양한 수난을 겪고도 살아남은

그 당시 그대로의 기부함.

남자와 여자신도들이 돈을 넣는 구멍이 달랐다고 합니다.


 

화려한 샹들리에와 내부는 보는이로 하여금 입이 쩍 벌어지게 하네요.

이곳은 원래 1920년대 이후 대부분 초기 이민자들이 돈을 많이 벌어

더이상 다운타운에서 살지 않고 다른 동네로 이사가면서 폐허 직전의 수준까지 갔지만

뉴욕시에서 이 가치를 알아보고 다시 원래의 모습처럼 복구하여 현재는 박물관겸 시나가그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곳에 처음 지어질때 있었던 스테인 글라스들.

약 100년이 넘었는데도 튼튼하게 이곳에서 바람막이가 되고 있습니다.

 


 

2층에서 바라본 시나가그의 전경.

 

2층은 여성들이 기도를 드리고 1층은 남성들이 기도를 드리도록 분배되어 있었는데

이는 유대교의 특성상 남성과 여성이 같이 기도를 들이면 불손한 생각을 하기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지금이나 옛날이나 똑같구나~라는 생각에 웃음이 나왔습니다.

 

이를 여성 차별이라고 하진 않았을까? 라는 질문에

가이드 분께서는 2층의 전경이 이렇게 좋은데, 어느 누가 불만을 토로 할까요? 라는 답변에

고개를 끄덕이게 되었습니다.

반대로 여성들이 1층이었다면 좀 달랐을수도 있겠네요.ㅎㅎ


 


 

저 중앙 단상에서 랍비가 히브리어로 유대교 법전을 읽었다고 합니다.

 

현재까지 많은 풍파를 겪고 다시 재건된 곳인만큼, 그 역사적 가치는 따질 수 없을것 같습니다.

 

이제는 유대인 이민자들에서 중국인 이민자들로 동네가 많이 바뀐 이 시대에

옛날 이곳의 역사를 선대들에게 보여주고, 증명해 주는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렇게 자신들의 문화나 역사적 가치가 있는 곳을 잘 보존해 나가는 뉴욕의 모습에 다시금 놀란 하루였고,

유대교와 그들의 생소한 문화에 조금이나마 가까워진 기분이 든 월요일이었습니다.

 

한국에서도 추워지기전에, 가까운 박물관으로 여행을 가보시는건 어떨까요?

 


1 Comments
댓글쓰기 폼